STX엔진(10,600150 -1.40%)은 3일 STX중공업(5,39020 +0.37%) 합병 추진설에 대해 "회사의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채권금융기관협의회와의 협의를 통해 STX중공업과의 합병을 검토한 바 있다"면서" 그러나 STX중공업의 회생절차개시 등으로 현재 합병을 검토하고 있지 않다"고 밝혔다.

STX중공업은 이날 "플랜트 사업부문의 매각은 회사의 경영정상화 방안 수립 차원에서 검토가 이뤄지고 있으나 현재까지 확정된 사항은 없다"고 답변했다.

이민하 한경닷컴 기자 minari@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