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불교 "박근혜 대통령 즉각 사퇴해야"…시국선언 동참

입력 2016-11-03 16:21 수정 2016-11-03 16:21
원불교계가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와 관련 시국선언에 동참했다. 원불교계는 경북 성주 성지 인근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 배치 문제로 정부와 갈등을 빚고 있다.

원불교계 사회단체 연대기구인 원불교시민사회네트워크는 3일 시국선언문을 통해 "박근혜 대통령은 즉각 사퇴하라"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시국선언문을 통해 "우리의 눈앞에서 거짓말 같은 현실로 벌어지고 있는 작금의 상황을 마주하며 2016년 대한민국의 오늘을 살아가는 우리는 부끄러움을 넘어 참담함을 금할 수 없다"며 "이게 나라이고 이게 국가인가를 우리는 지금 위정자들에게 묻지 않을 수가 없다"고 개탄했다.

또 "대통령은 자신을 포함한 성역 없는 수사로 국민 앞에 진실을 밝혀야 할 때임을 분명히 알아야 한다"며 "대통령은 더는 국민을 기만하지 말고 권좌에서 즉각 내려와 국민 앞에 진실을 밝히고 응분의 처벌을 받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