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중일 3국 정상회담, 예정대로 진행된다 … 외교부 밝혀

입력 2016-11-03 15:44 수정 2016-11-03 15:44
외교부는 '최순실 사태' 여파로 개최 여부가 주목받고 있는 한일중 3국 정상회의에 대해 "관련 준비를 일관되게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조준혁 외교부 대변인은 3일 정례 브리핑에서 3국 정상회의 무산 가능성에 대한 질문에 대해 "우리 정부 입장은 전혀 변함이 없다"고 말했다.

조 대변인은 "정부는 한일중 3국 정상회의의 연내 개최와 관련한 일본 측 제안에 대해 수용한다는 입장을 전달했다" 며 "중국측도 금년중 정상회의 개최에 공감대를 갖고 일정 협의에 임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정상회의 준비를 위한 고위관리회의(SOM)도 정상회의 개최 시기를 고려해서 3국 간에 일정이 논의되고 있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