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병준 총리 내정자, 국정 역사교과서 견해 들어보니

입력 2016-11-03 15:40 수정 2016-11-03 15:40
김병준 국무총리 내정자는 3일 박근혜 정부 핵심 정책 중 하나인 국정 역사교과서 문제와 관련, "교과서 국정화라는 게 합당하고 지속될 수 있는 지에 의문을 갖고 있다"고 밝혔다.

이날 김병준 내정자는 삼청동 금융연수원에서 기자간담회를 하고 "(국정교과서를 반대하는) 제 생각에 변함이 없다"고 말했다.

김 내정자는 또 개헌 문제에 대해선 "개헌은 국민과 국회가 주도하는 것" 이라며 "대통령이 주도하는 개헌은 옳지 않다고 본다. 국회와 여야 정당이 개헌을 추진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janu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셀프주유소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