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광옥 신임 대통령 비서실장은 3일 "최순실 사건에 대해 추후도 국민이 의심이 없도록 수사가 이뤄져야 한다"고 밝혔다.

한광옥 비서실장은 이날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김병준 국무총리 내정자가 최순실 사건과 관련해 대통령도 수사와 조사가 가능하다고 밝힌 것에 대한 입장을 묻는 질문에 대해 "분명한 것은 최순실 사건은 확실하게 수사를 해야 한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김대중 전 대통령 비서실장을 지낸 그는 "두 번째로 비서실장을 하게 됐다. 감회가 깊다" 며 "어려운 시기지만 대통령께서 대통령으로 잘 일할 수 있도록 보필하는 것이 제가 할 일이 아닌가 생각해 이 자리를 맡았다"고 말했다. 그는 "지금 대단히 엄중한 시기이고 참으로 어려운 시기" 라며 "일부 국민이 분노하고 있고 불신이 팽배해있는 그런 사회적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