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병준 신임 국무총리 내정자가 3일 오후 서울 통의동 금융감독원 연수원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총리 지명에 대한 입장을 밝히고 있다. / 변성현 한경닷컴 기자 byun84@hankyung.com

김병준 국무총리 후보자는 3일 오후 2시 서울 종로구 금융감독원 연수원 회의실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경제·사회정책 전반에 걸쳐 총리 지휘권을 행사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 후보자는 "국정 붕괴 상황을 그대로 보고있기 힘들었다"며 총리직 수락 배경을 설명했다.

그는 또 "국무총리가 되면 헌법에 규정된 권한을 100% 행사할 것"이라며 "개각을 포함한 모든 것을 국회 및 여야 정당과 협의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여야와 상설 협의기구와 협의 채널도 만들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 후보자는 입장 발표 말미에 자신의 총리 지명을 둘러싼 정치권의 거센 비판을 의식한 듯 "결코 자리에 연연하지 않겠다"고 말하며 잠시 울먹이기도 했다.

이어진 질의응답에서는 대통령에 대한 수사 필요성 등에 대해 자신의 의견을 상세히 밝혔다.
우선 최순실 비선실세 의혹과 관련한 박근혜 대통령의 수사 필요성에 대해 "대통령을 포함해 모든 국민은 법안에 평등하다"며 "헌법규정을 두고 서로 다른 해석 있지만, 저는 수사와 조사가 가능하다는 입장"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김 후보자는 "다만, 국가원수인 만큼 절차와 방법에 신중을 기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박근혜 대통령의 새누리당 탈당 문제와 관련해서는 "대통령의 당적이 국정의 발목을 잡으면 총리로서 탈당을 건의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김 후보자는 "헌법적 권한을 행사하는 총리가 여야 협치 구도를 만들게 되면 대통령의 당적 보유 문제가 완화되리라고 생각한다"고 전제한 뒤 이같이 말했다.

이어 김 후보자는 "대통령의 탈당 문제는 일차적으로 대통령과 여당의 문제"라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