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병준 국무총리 후보자는 3일 최순실 비선실세 의혹과 관련한 박근혜 대통령의 수사 필요성에 대해 "헌법규정을 두고 서로 다른 해석 있지만, 저는 수사와 조사가 가능하다는 입장"이라고 밝혔다.

김 후보자는 이날 삼청동 금융연수원에서 기자간담회를 하고 "대통령을 포함해 모든 국민은 법안에 평등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김 후보자는 "다만, 국가원수인 만큼 절차와 방법에 신중을 기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박근혜 대통령의 새누리당 탈당 문제와 관련해서는 "대통령의 당적이 국정의 발목을 잡으면 총리로서 탈당을 건의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김 후보자는 "헌법적 권한을 행사하는 총리가 여야 협치 구도를 만들게 되면 대통령의 당적 보유 문제가 완화되리라고 생각한다"고 전제한 뒤 이같이 말했다.

이어 김 내정자는 "대통령의 탈당 문제는 일차적으로 대통령과 여당의 문제"라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