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병준 "박 대통령, 경제·사회분야 맡겼다"

입력 2016-11-03 14:48 수정 2016-11-03 14:48
김병준 국무총리 내정자는 3일 "대통령이 완전히 유고 상태는 아니지만, 경제·사회 분야에 대한 통할은 저한테 맡긴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 총리 내정자는 이날 삼청동 금융연수원에서 "국무총리가 되면 헌법이 규정한 총리로서의 권한을 100% 행사하겠다"며 "경제·사회 정책은 제가 잘 할 수 있는 영역으로 이 부분에 대해 박근혜 대통령에게 제게 맡겨달라고 했다"고 밝혔다.
김 총리 내정자는 지난달 29일 박근혜 대통령과 만나 총리직 제안을 받은 자리에서 경제·사회 정책을 맡겨달라는 입장을 정했고, 박 대통령도 동의했다고 생각한다고 입장을 대신 전했다.

그는 "개각을 포함해 모든 것을 국회 및 여야 정당과 협의할 것"이라며 "대통령이 국민적 비판에 직면한 상황에서 국회와 여야 정당은 국정동력의 원천이고, 이 원천으로부터 동력을 공급받지 못하면 국정의 불은 꺼지게 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상설적인 협의기구 협의채널을 만들어서 여야 모두로부터 동력 공급을 받겠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특목고·자사고 폐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