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업비 1410억원 규모, 공공하수처리시설 3개소 등 건설

최광호 한화건설 대표이사(왼쪽에서 네번째), 채인석 화성시장(다섯번째) 등이 화성시 하수도시설 확충 민간투자사업 실시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김하나 기자 ]한화건설은 3일 경기도 화성시청 2층 소회의실에서 화성시청 관계자들과 ‘화성시 하수도시설 확충 민간투자사업 실시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실시협약 체결식에는 최광호 한화건설 대표이사를 비롯해 채인석 화성시장, 정인철 한화건설 토목환경사업본부장 등 사업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실시협약을 체결한 하수도시설 확충 민간투자사업(BTO)은 화성시도시개발 계획 일정에 따른 하수도시설 확충 공사다. 처리장 1개를 신설하고 2개를 증설하게 된다. 총사업비는 1410억원, 공사비 1216억원 규모다. 한화건설은 50%(609억원)의 지분을 갖고 공사에 참여한다.
화성시 하수도시설 확충 민간투자사업은 개발계획 변경 등 사업여건이 어려웠다. 10년 만에 기획재정부 민간투사심의위원회를 통과하고 이번에 실시협약을 체결하게 됐다.

한화건설은 환경연구소를 운영하는 등 하수고도처리기술과 먹는 물 생산기술과 같은 신기술을 확보하고 있다. HDF Process(한화유로변경형 질소, 인 제거처리기술)를 적용햐 경기도 파주, 화성 등 국내 10여개소 중대규모 민자하수처리장을 시공·운영하고 있다. 이라크 비스마야 신도시에서는 하수처리장을 건설중이다.

김하나 한경닷컴 기자 ha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