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병준 "책임과 역사적 소명 다할 것…자리에 연연안해" 울먹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