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병준 국무총리 내정자는 3일 오후 서울 종로구 금융감독원 연수원 회의실에서 기자간담회를 열어 각종 현안에 대한 입장을 밝힌다.

김 내정자는 이 자리에서 총리 후보자 지명을 둘러싸고 야당은 물론 일부 여당 의원들도 "대통령의 불통 일방통행식 개각"이라며 강력하게 반발하는 것과 관련한 입장을 밝힐 것으로 보인다.

또 기존에는 여야 합의로 총리를 추천해 거국중립내각을 구성해야 한다는 입장을 보였다가 이번에 총리직을 수락하게 된 배경에 대해서도 설명한다.
김병준 내정자는 이날 오전 인준청문회 준비 사무실이 마련된 서울 종로구 금융감독원 연수원 회의실로 출근했다.

김 내정자는 당초 이날 오전 9시에 출근을 할 계획이었지만, 1시간 늦은 오전 10시 개인 차량인 검은색 제네시스를 타고 나타났다.

전날 밝은 표정으로 기자들을 만난 것과는 대비되게 이 날은 잔뜩 굳은 얼굴이었다.

이를 두고 김 내정자 지명 이후 정치권을 중심으로 제기되는 반발이 생각보다 심각해 거취에 대한 고민에 들어간 게 아니냐는 분석도 나왔다.

김 내정자는 "야당과 통화를 했나", "야당에서 철회를 요구했는데 어떤 입장인가", "거취에 대해 바뀐 입장이 있냐"는 질문에 이날 오후에 예정된 기자간담회 때 밝히겠다고 말을 아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