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는 3일 청와대가 국민대통합위원장을 대통령 비서실장으로 발탁하는 등 추가인선을 단행한 데 대해 "청와대 비서실장을 비롯한 비서실 인사에 대해서는 표현하고 싶지 않다"고 말했다.

문 전 대표는 이날 광주 서구 광주학생독립문동기념회관에서 제87주년 광주학생독립운동 기념식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제가 말씀드리는 것은 거국중립내각의 구성과 방법, 원칙에 관한 것"이라면서 비서실 인사에 대해선 함구했다.

'야권에서 박근혜 대통령의 하야 요구 여론이 높은데…'라는 기자들의 질문에도 묵묵부답했다.

앞서 문 전 대표는 전날 청와대가 김병준 국민대 교수를 국무총리로 내정한 데 대해 "지금 국민이 하야, 퇴진을 요구하고 있는 상황 아니냐. 그런 국민의 마음을 헤아리고 국민으로 하여금 받아들여질 수 있게끔 하려면 거국내각을 만드는 절차나 과정이 중요한 것"이라면서 인물에 대한 구체적인 평가는 내놓지 않은 바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