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정민 기자 ] LG생활건강의 한방 화장품 '더 히스토리 오브 후'(이하 후)가 올해 누적 매출 1조원을 돌파했다.

LG생활건강 '더 히스토리 오브 후'의 광고모델 이영애 씨가 비첩궁중연향 행사에 참석했다.(사진=변성현 한경닷컴 기자)

LG생활건강은 3일 매출 마감 기준으로 올해 매출이 1조원을 넘어서 2003년 1월 출시 이래 14년 만에 연매출 1조원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후는 2009년 연매출 1131억원을 기록한 후 2013년 2000억원, 2014년 4000억원을 넘어선 바 있다.

2014년 7월 방한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부인인 펑리위안 여사가 애용하는 것으로 알려지면서 중화권 매출이 급성장했다.

이에 지난해 연매출 8000억원을 돌파한 데 이어 올해는 1조1600억원을 달성할 것으로 관측하고 있다.

후는 성공 비결로 왕실의 궁중처방을 바탕으로 한 품질, 궁중 이야기를 담은 화려한 디자인의 포장, 럭셔리 마케팅 등을 꼽았다.
이에 중국, 싱가포르, 홍콩 등 해외 13개국에서 성공적으로 사업을 운영하고 있다는 설명이다.

특히 중국에서는 2006년 론칭 뒤 대도시 최고급 백화점을 중심으로 매장을 늘려 현재 150개 매장을 운영하고 있다. 지난해에는 중국 매출이 전년 대비 197%의 성장했다.

LG생활건강 관계자는 "국내 화장품 단일 브랜드 중에서는 가장 빠른 속도로 매출 1조원을 돌파한 것"이라며 "올해 연매출 1조1600억원을 달성할 전망"이라고 말했다.

자료=LG생활건강 제공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