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현대드림호

현대상선이 정부가 발표한 '해운산업 경쟁력 강화 방안'에 대한 후속조치에 나섰다. 이번 방안을 계기로 대한민국 대표 해운사로 재도약한다는 계획이다.

현대상선은 3일 유창근 사장 주재로 전 임원이 참여하는 '국가대표 해운사로의 도약을 위한 전략회의'를 지난 1일 가졌다고 밝혔다. 150분에 걸쳐 진행된 회의에서 '해운산업 경쟁력 강화 방안'에 기초한 컨테이너선 발주 및 활용도 높은 터미널 인수 등에 대한 논의가 이뤄졌다.

현대상선 관계자는 "이번 '해운산업 경쟁력 강화 방안'으로 '선박 신조 지원프로그램' 활용시 컨테이너선은 물론 벌크선과 탱커선까지 신조가 가능할 것"이라며 "터미널 및 항만 장비 등 기타 자산 매입도 가능해져 경쟁력이 한층 강화 될 전망"이라고 말했다.

회사 측은 정부의 '해운산업 경쟁력 강화 방안'에 따라 한국선박회사(가칭) 지원제도 및 글로벌 해양펀드를 통해 충분한 운영자금 등을 지원을 받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현대상선은 영업 경쟁력 강화의 일환으로 고객 및 화주 유치에도 나서고 있다. 화주들에게 'Go together!' 편지를 발송해 정책에 대한 상세한 설명과 회사의 경쟁력 강화 계획을 설명했다.

현재 현대상선은 한진해운의 아시아-미주노선 및 관련터미널 자산 인수의향서를 제출하고, 한진해운 인력 흡수에 대해서도 검토하고 있다.

더불어 현대상선은 '2M(해운동맹)'과 세부 사항을 협의하고 있으며, 이달말까지 본계약 체결을 마무리 한다는 계획이다.

조아라 한경닷컴 기자 rrang12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