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형 그랜저 '대박 조짐'…사전계약 첫날 1만6000여대

입력 2016-11-03 10:28 수정 2016-11-03 10:28

지난 2일 사전계약에 들어간 신형 그랜저. (사진=현대차 제공)

신형 그랜저가 사전계약 하루 만에 1만6000여 대를 기록하며 흥행 조짐을 보이고 있다.

현대자동차는 지난 2일부터 사전계약을 시작한 신형 그랜저가 첫 날에만 1만5973대가 계약됐다고 3일 밝혔다.

이는 국내 사전계약을 실시했던 차종 중 역대 최대 기록이다. 2009년 YF쏘나타가 기록을 보유중인 첫날 사전계약 1만827대를 뛰어넘은 수치다.

현대차는 전국 830여개 영업소 1곳당 평균 19대 이상의 계약 실적을 올렸다. 2010년 5세대 그랜저(HG)가 첫 날 기록한 7115대 대비 2배 이상 많았다.

신형 그랜저는 이달 중순 공식 출시된다. 현대차는 최근 네이버 웹 무비 '특근'에 신차를 공개하는 간접광고(PPL)를 진행하는 등 마케팅 활동을 시작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신형 그랜저 돌풍을 앞세워 침체된 내수시장에 활력을 불어 넣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정훈 한경닷컴 기자 lenn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