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박근혜 대통령, 탈당이 유일한 생존 방안"

입력 2016-11-03 10:20 수정 2016-11-03 10:21
국민의당 박지원 비상대책위원장 겸 원내대표는 3일 "박근혜 대통령이 새누리당을 탈당해 야 3당 대표와 영수회담을 갖고 거국내각 총리를 협의해 지명하는 것이 대통령이 유일하게 살아날 수 있는 길"이라고 말했다.

박 비대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박 대통령이 상황 파악을 잘 못하고 고집과 오기, 독선을 계속하면 우리는 성난 민심과 함께 갈 수밖에 없다"면서 이 같이 경고했다.

박 비대위원장은 이어 "국민의 분노는 하야로 표시되고 있다"면서 박 대통령의 개각 철회를 야 3당과 함께 요구했다.

박 비대위원장은 또 "검찰의 행태는 역시 변하지 않았다. 대통령이 변하지 않으니 검찰도 변하지 않는 것으로, 최순실 씨에게 직권남용죄 등을 적용하는 것은 봐주기"라면서 "그렇게 하면 5년 이하 징역에 처할 수 있고 박근혜 대통령의 조사를 피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