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 3당 "'최순실 게이트' 전모 파헤칠 것"…국회 긴급현안질의 추진

입력 2016-11-03 10:09 수정 2016-11-03 10:09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 정의당 등 야3당은 3일 최순실 파문을 파헤치기 위해 국회 긴급현안질의를 추진키로 했다.

민주당 우상호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검찰 수사로는 '박근혜·최순실 게이트' 전모를 국민에게 밝히는 데 한계가 있기 때문에 야 3당 합의로 국회 내 긴급현안질의와 국조를 추진하고자 한다"며 "여당은 즉각 이 협의에 응해 긴급현안질의와 국조 국회서 진행되게 해달라"고 요구했다.

그는 "이를 통해 지금까지 쏟아진 모든 의혹을 총정리해 국민에게 상세히 설명하고 추가 의혹에 대해서도 따져 묻는, 국민에게 진상 전체의 흐름과 얼개를 자세히 보고하는 자리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여당이) 원내에 이런 자리를 만들어줘야 한다"며 "장내에 이런 자리를 만들어주지 않으면 우리는 밖에 나가 국민에게 직접 보고할 수밖에 없다"고 새누리당의 수용을 촉구하며 장외투쟁 가능성도 열어뒀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