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 하야 요구' 박원순 "조기 대선은 작은 혼란"

입력 2016-11-03 09:34 수정 2016-11-03 09:40

대통령 하야를 요구한 박원순 서울시장은 3일 조기 대선도 반대하지 않는다는 입장을 밝혔다. 사진=한경DB

박원순 서울시장이 대통령 하야를 요구한 데 이어 조기 대선도 반대하지 않는다는 입장을 밝혔다.
박 시장은 이날 오전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 인터뷰에서 '조기 대선이 가능하다고 생각하는 것이냐'는 질문에 "작은 혼란과 고통이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면서도 "모든 새로운 탄생은 껍질을 벗는 아픔이 있지 않으냐"며 부정하지 않았다.

박 시장은 조기 대선과 관련해 "그것은 국민의 요구와 대통령이 어떻게 반응하느냐에 달려 있다"며 "거국 내각을 제대로 했다면 이런 요구가 줄어들었을 수도 있었다. 어제 보여준 행태를 보면 이 문제를, 국민의 분노·요구를 제대로 파악하지 못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어제 개각 소식이 야당이나 국민의 절망을 강화하고, 하야 주장을 더 강화했다고 보고 있다"고 말했다.

박 시장은 "이런 '식물 대통령' 상황으로 계속 가는 것이, 그것도 1년 4개월이나 남은 것이 '더 큰 혼란'이지 않느냐"고 주장하기도 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