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형 그랜저 사전계약 하루 만에 1만5000대…"역대 최대치"

입력 2016-11-03 08:36 수정 2016-11-03 08:36

현대차는 신형 그랜저가 하루 만에 1만5000대의 사전계약을 마쳤다고 밝혔다. (자료 = 현대차 홈페이지)

현대자동차는 2일부터 시작된 신형 그랜저(IG)의 사전계약 건수가 하루 만에 1만5973대를 기록했다고 3일 밝혔다. 이는 국내 사전계약을 시행했던 차종 중 역대 최고 기록이다.

현대차가 세웠던 사전계약 첫날 최대치는 2009년 YF쏘나타가 세웠던 1만827대였다.

신형 그랜저의 첫날 사전계약 대수는 국내 준대형 차급의 월 평균 판매 대수 1만586대(2016년 1∼10월 기준)를 5000대 이상 넘어서는 수준이다.

또 현대차의 전국 830여개 영업소 한 곳당 약 19대 이상의 신형 그랜저가 하루 만에 계약할 정도로 큰 인기를 누렸다.

한경닷컴 산업경제팀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