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오늘 부동산 안정화 대책 발표…고강도 대책 예고

입력 2016-11-03 07:20 수정 2016-11-03 07:20

최근 들어 강남3구의 주택 가격이 대폭 상승하고 있다. 정부는 3일 부동산 시장을 안정화시키기 위한 고강대 대책을 내놓을 예정이다.

정부가 과열 양상을 보이고 있는 부동산 시장을 안정화시키기 위해 추가 대책을 발표한다.

정부는 3일 경제관계장관회의를 열어 서울 강남 재건축 단지 등 과열 양상을 보이는 주택시장을 안정화 시키기 위한 대책을 확정해 발표할 예정이다.

정부의 대책에는 분양권 전매 제한 등의 규제가 포함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다만 경기 침체 우려 등을 감안해 투기과열지구 지정 같은 고강도 대책을 내지는 않을 것이라는 관측이 우세하다.

임종룡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후보자도 전날“성장을 위해 투기까지 허용하지는 않겠다”고 밝혀 고강도 투기억제책을 시사했다.

그는 “한국 경제가 처한 대내외 상황은 경제위기 수준”이라며 “소비와 투자 활력을 높이는 확장적 재정정책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