헐크 호건, 불륜영상 공개 매체와 354억 배상 합의

입력 2016-11-03 06:19 수정 2016-11-03 06:19
미국 프로레슬링 선수인 헐크 호건(63)의 불륜 영상을 공개한 가십 매체 '고커 미디어'가 호건에게 3100만 달러(354억6000만원)의 합의금을 주기로 했다.

현지 언론들은 2일(현지시간) 법원 문서를 토대로 양측 간 이 같은 합의가 이뤄졌다며 수년 간의 법적 분쟁이 끝났다고 보도했다.

호건은 3100만 달러를 현금으로 받고, 고커 미디어가 운영하는 '고커닷컴'의 매각 수입 가운데 45%를 차지하게 된다고 호건 측 변호인이 말했다. 합의안은 파산 법원을 거쳐 확정될 예정이다.

앞서 고커 미디어는 호건이 유명 라디오 DJ 진행자이자 가장 친한 친구의 부인인 헤더 클렘과 가진 수차례의 성관계 영상을 찍어 2012년 8월 홈페이지에 공개했다.

호건은 사생활 침해로 정신적 피해를 봤다며 고커의 최고경영자였던 덴턴을 상대로 소송을 제기했다. 법원은 지난 3월 이를 인정해 1억4000만 달러를 배상하라고 판결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