英 보험사, 운전자 페이스북 분석해 보험료 책정

입력 2016-11-03 06:14 수정 2016-11-03 06:14
영국 일간 더타임스 등은 2일(현지시간) 현지 한 보험사가 운전자의 페이스북으로 성격을 파악해 보험료를 책정키로 했다고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보험사 애드머럴은 운전 이력이 없는 초보자 가운데 동의한 고객을 대상으로 페이스북을 분석해 보험료에 반영한다.

보험사는 고객이 페이스북에 게시한 글과 '좋아요' 등을 분석해 성격이 성실한지 살펴본다. 성실한 사람일수록 교통사고가 날 가능성이 적다고 예상하는 식이다.

애드머럴은 페이스북을 통해 얻은 정보를 바탕으로 보험료를 할증하지는 않는다며 5∼15% 수준의 할인을 하는 데 쓰인다고 설명했다.

이 보험사의 데이터 분석학자 요시 보런스틴은 "성실함에서 높은 점수를 받은, 단정한 사람일수록 높은 할인율을 적용받게 된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보험사가 고객의 인터넷 활동을 들여다보는 것은 사생활을 침해하는 것이라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이 소식이 알려진 후 페이스북이 애드머럴이 회원들의 페이스북을 들여다볼 수 없도록 막을 것이라고 밝혔다고 BBC 방송은 전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