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해, 조선산업지원 지역에 포함을"

입력 2016-11-02 18:33 수정 2016-11-03 06:52

지면 지면정보

2016-11-03A28면

창원상공회의소, 정부에 건의
창원상공회의소(회장 최충경)는 2조7000억원을 지원하기로 한 조선밀집지역에 창원 진해구를 포함해달라고 2일 정부에 건의했다. 산업통상자원부가 발표한 ‘조선밀집지역 경제 활성화 방안’에 따르면 경남권(거제·통영·고성) 울산권(동구·울주) 전남권(영암·목포) 부산권(강서·영도) 전북권(군산) 등 5개 권역 10개 시·군·구를 조선밀집지역으로 정해 내년 2조7000억원을 지원한다.
창원상의는 건의문을 통해 “STX조선해양과 선박 구성품 및 조선기자재 업체가 모여 있는 진해구가 조선업 밀집지역에서 빠진 것은 문제”라며 “반드시 진해를 포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창원지역의 ‘선박 및 보트 건조’ 제조업체 수는 185개며 종업원 수는 5519명(2014년 사업체총조사)이다. 이 가운데 84개 업체, 4544명이 진해구에 몰려 있다. 부산시 영도구와 강서구(187개 업체·3666명), 통영시(79개 업체·4237명), 고성군(201개 업체·4512명) 등과 비슷한 수준이다.

STX조선해양과 STX중공업, 포스텍 등 지역 내 조선 및 조선기자재 업체가 법정관리에 들어가면서 진해지역 경기도 최악의 상황에 직면했다. 창원상의 관계자는 “조선업 비중이 매우 높은 진해구가 행정구라는 이유로 조선밀집지역에 지정되지 않은 것은 행정 편의주의적인 생각”이라며 “진해는 정부 주도의 조선산업 지원책이 전국 어느 지역보다 절실한 곳”이라고 말했다.

창원=김해연 기자 hayk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371명 37%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630명 6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