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구와 상의했나
박근혜 대통령이 2일 김병준 국무총리 후보자 지명 등 전격 개각을 단행하는 과정에서 누구와 상의했을지에 관심이 모아진다. 박 대통령은 앞서 지난달 30일 이원종 전 비서실장, 우병우 전 민정수석 등 청와대 핵심 참모들의 사표를 수리했다.

박 대통령은 비선 실세 의혹을 받고 있는 최순실 씨 국정 개입 파문이 불거진 뒤 당 안팎의 여러 인사를 청와대로 불렀다. 지난달 28일 오전 이정현 새누리당 대표와 1시간30분간 만났다. 이 대표는 면담 직후 “조속한 인적 쇄신 등 여론을 가감없이 전달했다”며 “박 대통령도 심사숙고한다고 한 것은 긍정적인 뜻을 나타낸 것”이라고 전했다. 박 대통령은 같은 날 저녁엔 정진석 새누리당 원내대표를 청와대에서 따로 만났다.

이 자리에서 책임총리 등 인적쇄신 문제가 구체적으로 논의된 것으로 전해졌다. 이 대표와 정 원내대표는 구체적으로 김 총리 후보자와 손학규 전 민주당 대표 등 복수의 책임총리 후보를 추천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박 대통령은 외부 행사에 나서지 않고 국무회의도 황교안 총리가 대신 주재하게 하면서 ‘장고’에 들어갔다.

정치권 일각에선 김기춘 전 비서실장이 사태 수습을 주도하고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박 대통령 자문 그룹인 ‘7인회’ 일원이기도 한 김 전 실장은 2013년 8월부터 지난해 2월까지 청와대에 근무하며 ‘왕실장’으로 불릴 만큼 막강한 영향력을 행사했다.

김 전 실장은 이 같은 관측을 부인했다. 그는 이날 서울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린 ‘박정희 대통령 탄생 100주년 기념사업 추진위원회’ 출범식에 참석해 “(최순실 사태 수습에) 관여하는 것이 없다. 허무맹랑한 이야기”라고 반박했다.

유승호 기자 us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