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덱에 35억 직접 건낸 삼성전자 등
이르면 3일부터 관계자 소환
청와대의 압력행사 여부 집중조사
검찰이 최순실 씨가 설립과 운영을 주도한 것으로 알려진 미르·K스포츠재단에 800억원대 기금을 출연한 50여개 기업 전반으로 수사를 확대한다. 최씨 사태가 일파만파로 커지면서 기업들로 ‘불똥’이 튀고 있다.

2일 검찰에 따르면 특별수사본부(본부장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는 이르면 3일부터 두 재단에 출연한 기업 관계자들을 차례로 불러 조사하기로 했다. 미르·K스포츠재단에 자금을 출연한 기업 53곳이 대상이다.

삼성은 두 재단에 125억원과 79억원씩 총 204억원을 기부했다. 현대자동차그룹(128억원) SK(111억원) LG(78억원) 포스코(49억원) 롯데(45억원) GS(42억원) 한화(25억원) 등도 돈을 냈다. 이렇게 모인 돈이 미르재단 486억원, K스포츠재단 288억원 등 744억원이다.

검찰은 기업 관계자들로부터 재단 설립과 기금 출연 과정에서 최씨 측이 청와대를 앞세워 압력을 행사했는지 조사할 방침이다.

검찰은 지난달 28일 이승철 전국경제인연합회 상근부회장을 조사하면서 “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비서관이 모금을 지시했다”는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이미 롯데와 SK그룹 임원을 불러 조사했으며 국민·신한·우리·농협은행 등 시중은행 본사를 압수수색했다. 대형 로펌의 한 변호사는 “연루된 기업들은 돈을 뜯긴 것과 다름없는 처지여서 억울해하는 눈치”라고 전했다.
검찰은 최씨가 딸 정유라 씨와 함께 독일에 설립한 비덱스포츠에 280만유로(당시 환율로 약 35억원)의 삼성전자 자금이 흘러간 사실을 확인하고 삼성 관계자를 소환하기로 했다. 삼성 측은 지난해 3월 박상진 삼성전자 사장이 대한승마협회장을 맡은 뒤 협회에서 해외전지훈련 프로그램 지원을 요청해와 응한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의 지원을 받은 건 정씨 1명뿐이다. 이 소식에 정통한 한 관계자는 “당초 협회 계획에는 6명을 선발하도록 돼 있었지만 정씨가 뽑힌 뒤 협회 차원의 추가 대상자 선발이 지지부진해졌다”고 설명했다. 또 삼성이 여러 은행 계좌로 돈을 나눠 보냈다는 의혹과 관련해 “일부러 쪼개 보낸 게 아니라 승마협회에서 인보이스(대금청구서)를 보내오면 그만큼 삼성전자가 직접 송금한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삼성은 모나미의 승마장 매입에 대해서는 “아무런 관계가 없다”고 주장했다. 삼성 관계자는 “검찰 수사에 적극 협조할 것”이라며 “모든 게 투명하게 밝혀지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고윤상/김현석 기자 ky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