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라크군이 1일(현지시간) 수니파 극단주의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가 점령했던 모술 시내로 진입하는데 성공했다. 2014년 6월 IS의 파상공세에 이틀 만에 모술을 빼앗기고 도주한 지 2년4개월 만이다. 모술 탈환작전을 지휘하는 합동작전사령부는 이날 모술 시내를 동서로 가르는 티그리스강 동부의 주다이다트 알무프티 지역까지 이라크군 특수부대가 진격했다고 발표했다. 이라크 시아파 민병대원이 군용 트럭을 타고 모술 남쪽을 향해 진격하며 승리의 V자를 그리고 있다.

모술AFP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