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성전기, 멕시코에 자동차 부품 공장

입력 2016-11-02 18:13 수정 2016-11-03 05:30

지면 지면정보

2016-11-03A15면

2018년부터 양산 시작
LS그룹 계열사인 대성전기가 멕시코에 생산공장을 짓는다. 미국, 멕시코 등 북미지역의 완성차 업체에 스위치 릴레이 센서 등 자동차 전장부품을 공급하기 위해서다.

대성전기는 멕시코 북부 살티요에 생산법인을 설립해 2018년부터 양산을 시작한다고 2일 발표했다. 투자액은 274억원으로 사출, 후가공, 전자기기 조립 라인 등을 만든다. 대성전기 관계자는 “현대·기아차뿐 아니라 GM, 크라이슬러, 닛산 등 북미 지역의 고객사 수요에 대응하기 위한 것”이라며 “수주에 유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 회사는 지난해 670억원어치의 부품을 미주 지역에 수출했다.

대성전기는 중국에 2곳, 인도에 1곳의 생산법인을 두고 있다. 올 3분기까지 누적 매출은 중국법인 1800억원, 인도법인 690억원이다.

회사 측은 멕시코 공장이 세워지면 2021년 전체 매출의 50% 이상을 해외에서 올릴 것으로 보고 있다.

김현석 기자 realis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