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즈 재단 주최 대회 출전
이번엔 정말 필드에서 ‘골프황제’를 볼 수 있는 것일까. 복귀를 미뤄온 타이거 우즈(미국·사진)가 다음달 자신의 재단이 주최하는 대회에 출전을 신청했다. 무대는 12월1일(현지시간) 바하마에서 열리는 히어로 월드챌린지다.

이 대회에는 선수 18명만 출전해 나흘간 샷 대결을 벌인다. 2일 발표된 선수 명단에는 우즈를 포함해 버바 왓슨, 더스틴 존슨, 조던 스피스, 지미 워커(이하 미국), 헨리크 스텐손(스웨덴), 마쓰야마 히데키(일본) 등이 이름을 올렸다. 우즈는 작년 8월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윈덤챔피언십 출전 이후 허리 수술을 받고 재활을 해왔다. 그는 지난달 2016~2017 PGA 투어 시즌 개막전인 세이프웨이오픈에 출전한다고 발표했다가 “아직 연습이 충분하지 않다”며 이를 번복, 대회 관계자와 팬들을 실망하게 했다. 우즈가 월드챌린지 대회에 출전하면 1년4개월 만에 공식 대회에서 경기를 하게 된다.

최진석 기자 iskr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