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 미국의 선택]

잇따른 해커 공격…선거일 해킹 비상

입력 2016-11-02 19:22 수정 2016-11-03 04:59

지면 지면정보

2016-11-03A12면

유권자 정보 유출 등 발생
시스템 보완도 시간 너무 촉박
오는 8일(현지시간) 치러지는 대통령 선거를 6일 앞두고 투표시스템 해킹 우려가 일면서 미국 정부와 각 지방자치단체 선거관리위원회에 비상이 걸렸다. ABC방송은 50개주(州) 가운데 46개주와 35개 카운티 및 지방정부가 연방 국토안보부에 투표시스템을 해킹에서 보호할 수 있도록 지원해 달라고 요청했다고 1일 보도했다.

투표시스템 해킹 우려는 배후가 러시아로 추정되는 외부 해커들이 민주당 전국위원회 등과 같은 공공기관을 해킹한 뒤 더욱 커졌다. 미국 정보기관은 최근 일어난 사이버 공격의 배후로 러시아를 지목했지만 러시아는 “우리와 상관없다”며 부인하고 있다. 지난 8월에는 일리노이주와 애리조나주 선관위가 공격을 받아 유권자 정보가 유출되는 사건이 발생하면서 경계 심리가 최고조로 치솟았다. 해커들은 주 선관위의 유권자 등록시스템에 잠입을 시도한 것으로 알려졌다.

국토안보부가 각 지자체 요청을 받아 투표시스템을 점검하고 취약점을 발견하는 데는 2주가 걸린다. 발견된 보안 취약점을 보완하는 데도 최소 1주일이 필요해 국토안보부가 완벽히 대응하는 것은 역부족이라고 전문가들은 지적했다.

강동균 기자 kd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