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순득 출국금지 조치 "검토하도록 지시하겠다" … 김현웅 법무장관

입력 2016-11-02 15:57 수정 2016-11-02 15:57
김현웅 법무부장관은 2일 최순실 씨 주변 인물에 대한 출국금지 조치에 대해 "충분히 검토하도록 지시하겠다"고 말했다.

김현웅 장관은 이날 국회 예산결산특별위 전체회의에서 "최순실 씨의 언니(최순득 씨)는 최씨 못지 않은 의혹 당사자로서 국정농단의 실체로 드러날 가능성이 있어 예방적으로 출국금지를 해야 한다"는 더불어민주당 김철민 의원의 지적에 이같이 답변했다.

김 장관은 "구체적인 혐의사실이 특정되고 수사 단서가 확보되면 검찰에서 법과 원칙에 따라 할 것" 이라며 "검찰이 충분히 고려해서 조치가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