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춘, 최순실 질문에 "모른다, 그런 적 없다"

입력 2016-11-02 15:55 수정 2016-11-02 16:05

김기춘 /한경DB

김기춘 전 대통령 비서실장(사진)은 최순실씨(최서원으로 개명)의 국정농단 사태와 관련, 자신은 최씨를 모른다고 밝혔다.

김 전 실장은 2일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린 '박정희 대통령 탄생 100주년 기념사업 추진위원회'에 참석해 "현재 시국은 국가적으로 불행한 일"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김 전 실장은 비서실장 당시 최씨 관련 보고를 받은 적 있느냐는 질문에 "보고받은 일이 없으며 최씨를 알지 못한다. 만난 일도, 통화한 일도 없다"고 답했다. 최씨를 알았던 적이 없느냐는 질문에도 "모른다"는 답변만 되풀이했다.

최순실 사태 수습 대책에 김 전 실장이 관여하고 있다는 야권의 의혹 제기에 대해선 "관여하는 것이 없다"고 반박했다. 자신이 최씨의 입국을 기획했다는 일부 의혹에 대해서도 "허무맹랑한 얘기"라고 일축했다. 신사동 소재 최씨 빌딩을 사무실로 사용했다는 의혹과 관련해서도 "그런 적 없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셀프주유소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