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서울시장이 2일 개각과 관현해 긴급브리핑을 갖고 "박근혜 대통령은 즉각 물러나야 한다"고 촉구했다. / 한경 DB

박원순 서울시장(사진)이 2일 개각과 관련해 "일방적 개각 발표는 국민을 우롱하는 처사이며 박근혜 대통령은 즉각 물러나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 시장은 대통령 퇴진 시국 촛불집회에도 직접 참석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박 시장은 이날 서울시청에서 긴급 브리핑을 하고 '박근혜 대통령은 즉각 물러나야 합니다' 제목의 성명을 발표했다.

박 시장은 "대통령으로서 권위와 신뢰를 잃었으며 대통령으로서 막중한 권한을 행사할 수 있는 상황이 아니다"라며 "경제위기, 민생도탄, 남북관계 위기 등을 '식물대통령'에게 맡겨둘 수 없다"고 지적했다.

특히 개각 단행에 대해 "박 대통령은 조각권을 행사할 자격을 이미 상실했다"고 직격탄을 날렸다. 그는 "국가 위기사태를 악화시키는 박근혜 정권과 새누리당의 농단은 즉각 중단돼야 한다. 여당과 대통령이 주도하는 모든 수습방안은 사태를 더욱 악화시킬 뿐"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대통령이 깊숙이 개입하고 주도한 사안인 만큼 박 대통령 자신이 헌법유린과 국정농단 관련 수사를 받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 시장은 또 "국민과 함께 촛불을 들고 각계각층이 모여 조직된 비상시국회의에 참여하겠다"면서 "대한민국의 근본을 바꾸라는 국민 명령에 따르고 평화집회가 안전하고 질서 있게 진행되도록 서울시가 모든 행정편의를 지원하겠다"고 덧붙였다.

스스로 이날 오후 7시 청계광장에서 민중총궐기 투쟁본부 주최로 열리는 촛불집회에 참석할 뜻을 밝힌 박 시장은 "민주당을 포함한 야당도 시국회의에 참여할 것을 촉구한다"며 "이번 사태 해결 과정을 통해 근본적인 정치 혁신을 이루어내야 한다"고 힘줘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