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샵, 안심택배 서비스 시작

입력 2016-11-02 15:23 수정 2016-11-02 15:23
GS샵은 전국 14개 지방자치단체와 협력해 택배를 집 대신 무인택배 보관함에서 수령하는 '안심택배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2일 밝혔다.

GS샵은 서울을 비롯해 인천·대전·대구·부산·광주·수원·의정부·광명·천안·청주·익산·여수·광양 등 14개 지자체와 협력해 전국 226개의 장소에 설치된 무인택배 보관함을 이용한다.
신규 서비스를 이용하려면 상품 주문 시 배송주소를 입력하는 대신 화면에 있는 '안심택배함으로 받기' 버튼을 통해 가능한 지역의 택배함을 선택하면 된다.

택배가 도착하면 휴대폰으로 해당장소의 택배함 번호와 비밀번호가 전송된다.

기본 배송비 외에 별도의 비용은 없으나 상품 도착 후 48시간 이후에는 24시간당 1000원의 추가 비용이 발생한다.

이정선 GS샵 물류SCM팀 팀장은 "1인 가구의 증가 등 급변하는 환경에 발맞춰 고객이 원하는 다양한 서비스를 고객 개인의 필요에 맞게 제공해 나갈 것"이라며 "점차 지역을 확대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