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일 국무총리 후보자로 지명된 김병준 교수. / 한경 DB

김병준 신임 국무총리 내정자(사진)는 2일 책임총리로서 국정운영 방향 및 야당의 청문회 거부 등 현안과 관련해 3일 별도 회견을 갖고 입장을 발표하겠다고 밝혔다.

김 내정자는 이날 삼청동 금융감독원 연수원에서 기자들과 만나 "소감이라든가 현안에 관한 문제는 죄송하지만 내일 따로 시간을 한 번 더 만들겠다"고 말했다. 책임총리 권한 행사에 대해선 "당연히 있겠죠"라며 "자세한 것은 내일 말하겠다"고 덧붙였다.

김 내정자는 총리 내정 연락을 받은 시점은 "오래 전은 아니다"라고 답했다. "일주일 정도 됐느냐"는 질문이 되돌아오자 "아마 그 정도 아닐까"라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