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일 경제부총리로 내정된 임종룡 후보자. / 한경 DB

임종룡 신임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내정자(사진)는 2일 "엄중한 경제 상황에서 경제부총리로 내정돼 막중한 책임감을 느낀다"고 밝혔다. 그는 "확장적 재정정책이 필요하다"고 정책 방향을 밝히면서 "부동산 투기는 용납하지 않겠다"며 부동산 시장에 강한 메시지를 던졌다.

임 내정자는 이날 개각 발표 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현재의 대내외적 상황을 경제위기 수준으로 인식하고 있다"며 "경제위험 요인에 철저히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지금 상황은 어느 누가 혼자서 대응할 수 없는 상황"이라며 총력 대응을 예고했다.

그러면서 "확장적 거시정책과 소비·투자 등에 활력 제고를 기해야 한다"며 확장정책을 펴겠다는 큰 그림을 내놨다. 경제 상황이 오랫동안 침체 국면에서 벗어나지 못하는 점, 대내외 불안요인까지 겹쳐 있는 점을 근거로 들었다.

임 내정자는 최근 서울 강남 재건축을 중심으로 한 부동산 과열에 대해선 단호한 입장을 나타냈다. 당장 3일 발표되는 부동산 대책에 대해 "성장을 위한 부동산 투기를 허용하지 않겠다"고 힘줘 말했다.
"부동산 투기는 절대 용납할 수 없는 경제적 폐해"라고 경고한 그는 주택담보인정비율(LTV), 총부채상환비율(DTI) 완화 등으로 대표되는 최경한 전 경제부총리의 정책에 대해 "당시 부동산시장이 정상화 돼 있지 않은 상황에서 선택했던 정책"이라고 선을 그었다.

임 내정자는 "(LTV·DTI 완화로) 가계부채 등 여러 리스크 요인이 생긴 것이 사실"이라며 "적절히 대응한다는 인식을 갖고 금융위원회와 기획재정부가 함께 리스크를 다룰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또 "우리 경제의 가장 큰 위험요인으로 꼽히는 가계부채를 철저히 모니터링하면서 기업 구조조정을 통해 기업부채를 재조정해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구조조정은 일관되게 진행하되 경제에 큰 충격이 가지 않도록 속도를 조정하겠다고도 했다.

한경닷컴 산업경제팀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