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보험조사분석사 자격시험에 619명 합격

입력 2016-11-02 13:32 수정 2016-11-02 13:36
보험연수원은 지난달 16일 시행한 제1회 보험조사분석사(CIFI) 자격시험에서 응시자 3432명 가운데 619명이 최종 합격했다고 2일 밝혔다. 올해 도입된 보험조사분석사는 보험업무 전 단계에서 보험사고의 조사·분석, 보험범죄의 적발·예방 업무를 담당하는 보험조사 자격제도로, 보험연수원이 부여하는 민간 자격이다. 보험연수원은 앞으로 매년 2회 시험을 열어 보험조사 전문가를 배출할 방침이다.

박신영 기자 nyuso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