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일 국무총리 후보자로 지명된 김병준 교수. / 한경 DB

더불어민주당은 2일 박근혜 대통령이 김병준 국민대 교수(사진)를 새 국무총리로 내정하는 등 개각을 단행한 데 대해 비판하면서 지명 철회까지 거론했다.

민주당 윤관석 수석대변인은 이날 국회 브리핑에서 "박 대통령의 시국인식에 아직도 커다란 문제가 있다는 것을 확인했다"며 "야당과의 협의가 전혀 없었다. 거국내각이라는 포장지와 내용물은 전혀 사실과 다르다"며 주장했다.
윤 대변인은 "국민 목소리를 완전히 외면한 오로지 국면 전환과 국정 주도권 확보를 위한 개각"이라며 "이런 꼼수 개각으로는 전대미문의 국정농단인 '박근혜-최순실 게이트'에 분노한 국민을 달래고 야당 협조로 무너진 국가 컨트롤타워를 복구하는 것은 불가능하다"고 말했다.

이어 "대통령의 '나 홀로 국정운영' 정면돌파 의지를 밝힌 내각 발표는 국민의 분노와 더 큰 저항을 불러일으킬 것임을 경고한다"며 "야당과 사전 협의가 전혀 없이 발표한 오늘 개각 발표를 수용할 수 없다는 점을 명확히 밝힌다"고 덧붙였다.

윤 대변인은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도 김병준 총리 내정자에 대해 "어떤 야권 인사가 가더라도 야권 협의 없이 개인이 가는 것이 비상 국면에서 어떤 의미와 어떤 역량을 발휘할 수 있느냐는 측면에서 적절하지 않은 총리 내정자"라고 비판했다.

또 "국회로 넘어오기 전에 청문회가 열리지 않도록 해야 할 것"이라며 사실상 박 대통령의 임명 철회를 주문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