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일 박근헤 대통령이 김병준 전 청와대 비서실장을 내정한데 대해 “제2차 최순실 내각을 만든 느낌이 들었다”며 “‘대통령이 아직도 정신 못차렸구나’하는 느낌이 드는 순간”이라고 말했다.

추 대표는 이날 개각 발표 직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박 대통령이 국정 진공상태를 만들어놓고 또 쪽지를 내려보내 총리 인사를 발표했다”며 “정국이 풀려야 하는데 더 꽉 막혀가는 것 같다”고 지적했다. 추 대표는 “법치와 대한민국 정의를 무너뜨리고 헌정질서를 혼돈의 도가니에 밀어넣은 장본인인 대통령이 최근 한 일은 90초짜리 사과와 정치검찰의 대명사인 최재경 민정수석을 임명한 것”이라며 “오늘한 일은 바로 그 코드에 맞춰 총리를 즉각 임명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어제까지는 부역단 대표, 원내대표가 거국내각쇼를 벌이다가 안되니까 오늘은 ‘최순실 내각’을 정리하기는 커녕 제2차 최순실 내각의 총리를 전격 임명했다”며 “이것은 정국수습이 아니라 정국을 더 엉망진창으로 만드는 길이기에 우리는 다시 한번 원점에서 생각할 때가 왔다”고 덧붙였다.

은정진 기자 silv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