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2일 박근혜 대통령이 김병준 국민대 교수를 새 국무총리로 내정하는 등 일부 개각을 단행한 데 대해 “그 방식은 매우 졸렬했다”며 “야권과 머리를 맞대 협의해 성난 민심을 달래기보다 자기만의 방식으로 정국을 돌파하겠다고 결심한 것”이라고 성토했다.
우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여당 원내대표를 앞세워 거국내각을 제안하는 척하며 과거 야권에 몸담은 인사를 내세우면 ‘야당이 꼼짝 못 하겠지’하는 꼼수로 야당을 들러리 세웠다”며 “거국내각 모양새를 갖춰 사실은 자기식 내각개편을 통해 국정 돌파하려 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이런 방식으로는 이 엄청난 권력 게이트에 묶여 국정 동력이 상실된 정권이 살아날 수 없다”며 “국민이 용서하지 않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이렇게 상황을 안이하게 바라보고 오로지 자신의 국정 주도권만 고민하는 독선적인 대통령에게 정말 절망을 느낀다”며 “앞으로 박 대통령은 더 큰 시련에 맞닥뜨리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러면서 “우리 민주당은 바보가 아니다. 그런 의도를 다 꿰뚫고 지금까지 이렇게 대통령의 조사를 요구하고 더 큰 진상규명을 요구하면서 여기까지 싸워왔다”며 “박 대통령에게 경고한다. 이런 꼼수로 성난 민심을 잠재우고 야당 협조를 받을 수 있다고 생각하느냐. 틀렸다”고 강조했다.

은정진 기자 silv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