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박근혜 대통령 즉각 물러나야"

입력 2016-11-02 10:27 수정 2016-11-02 11:36
박원순 서울시장은 2일 “박근혜 대통령은 즉각 물러나야 한다”고 말했다.

박 시장은 이날 긴급 성명을 내고 “박 대통령이 일방적으로 개각명단을 발표한 것은 국민을 우롱하는 처사"라며 “대통령은 이미 조각권을 행사할 자격을 상실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박 대통령이 권위와 신뢰를 잃어 막중한 권한을 행사를 행사할 수 있는 상황이 아니다”며 “경제위기와 민생도탄, 남북관계 위기 등을 ‘식물대통령’에게 맡겨둘 수 없다”고 강조했다.

박 시장은 “국민과 함께 촛불을 들겠다”며 “시민사회 단체 등 각계 각층이 모여 조직된 비상시국회의에 참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시국회의가 진행하는 집회가 안전하고 질서있게 진행될 수 있도록 서울시는 모든 행정편의를 지원하겠다”고 했다.

박 시장은 민주당을 포함한 야당도 시국회의에 참여할 것을 촉구했다.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은 대통령 하야와 탄핵 등 시민단체의 요구에는 선을 긋는 입장을 보여왔다. 박 시장은 “국민과 유리된 정당이나 정치인이 있을 수 없다”며 “기득권과 당리당략을 내려놓고 국가 위기 극복방안을 국민 속에서 논의하고 대안을 내놔야 한다”고 했다.

김기만 기자 mg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