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개각에 박지원 "박 대통령, 아직도 정신 못 차려" 맹공

입력 2016-11-02 10:24 수정 2016-11-02 10:24

1일 공개된 내일신문 여론조사에서 한자릿수 지지율을 기록한 박근혜 대통령. / 한경 DB

박지원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은 2일 박근혜 대통령(사진)이 김병준 국민대 교수를 신임 국무총리에 내정하는 등 전격 단행한 데 대해 "박 대통령이 아직도 정신을 못 차렸다"고 강력 비판했다.

야권과 상의가 전혀 없었다는 점을 지적한 것이다. 박 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당 비상대책위 회의에서 "이 국면(최순실 게이트)을 인사 국면으로 전환시키려는 작태를 결코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번 개각을 "박 대통령이 '박근혜·최순실 게이트'의 진상 규명을 뒤로 한 채 인사 국면으로 호도하려 하는 것"이라고 규정하며 "지금까지 책임총리, 거국내각을 거론하다가 야당에 한 마디 상의, 사전 통보도 없이 개각하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박 위원장은 또 "이런 분노는 국민들에게 더 큰 탄핵, 하야 촛불을 유발시키게 하는 동기가 될 것"이라고도 주장했다.

그는 이어 "검찰 수사를 철저히 할 수 있도록 협력하고 (대통령) 자신부터 검찰 수사를 받겠다고 나서는 자기 고백이 필요하다"며 "거국내각은 역사적으로 볼 때도 대통령이 새누리당을 탈당하고 야 3당 영수회담을 통해서 총리를 추천받으면 대통령이 임명해 문자 그대로 거국내각을 작동할 때 나라가 어느 정도 정상으로 돌아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특목고·자사고 폐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