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당 안철수, 박근혜 대통령 신임 총리 내정 … "정말 분노할 일"

입력 2016-11-02 10:02 수정 2016-11-02 10:12
국민의당 안철수 전 대표는 2일 박근혜 대통령이 신임 국무총리에 참여정부 정책실장을 지낸 김병준 국민대 교수를 내정한 것을 두고 "정말 분노할 일"이라고 말했다.
안철수 전 대표는 이날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대통령이 현 상황의 심각성을 전혀 모르는 것 같다"고 지적했다.

안철수 전 대표는 "대통령은 기본적으로 본인이 해야 할 입장발표도 하지 않고 뒤에 숨어서 인사권을 행사한 것 아니냐" 며 "총리뿐 아니라 경제부총리까지 마치 평소와 다름없이 인사권을 행사한 모습을 보면 정말 사태의 심각성을 모르고 국민의 마음을 파악하지 못하고 있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안철수 전 대표는 "대통령은 지난번 거짓 사과에 대해 다시 한 번 더 국민 앞에 사과하고, 진실을 밝히고 수사에 협조하겠다고 말하고, 본인의 권한을 총리에게 넘기겠다고 대국민 약속을 하는 게 우선" 이라며 "그 다음에 3당 대표들과 협의를 거친 뒤 총리를 선임하는 절차로 들어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