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르재단, K스포츠재단 강압적 모금 의혹과 관련, 2일 검찰 소환조사를 앞둔 안종범 전 수석이 "대통령 지시를 받고 했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 한경 DB

미르재단, K스포츠재단 설립 과정에서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에 강제성 모금을 지시한 당사자로 지목된 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사진)이 "대통령 지시를 받고 한 것"이라며 자신의 책임을 부인했다고 2일 동아일보가 보도했다.

이날 검찰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하는 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사진)이 수사를 앞두고 박근혜 대통령에게 법적 책임을 미루는 발언을 한 것으로 해석될 수 있다.
동아일보 보도에 따르면, 안 전 수석은 최근 측근에게 "최순실씨(최서원으로 개명)와 박 대통령 사이에 '직거래'가 있었던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고 전해졌다.

검찰 수사 결과 미르·K스포츠재단 자금 774억원을 모금하고 최씨의 회사를 통해 기금을 횡령했다는 의혹이 모두 자신이 지시한 것이 되면 사법 처리가 불가피하다. 이 때문에 자신의 법적 책임을 줄이기 위한 포석으로 풀이된다.

만약 안 전 수석이 수사 과정에서 이런 입장을 유지한다면, 혐의 입증을 위해서라도 검찰이 박 대통령을 직접 조사해야 한다는 여론이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

검찰 특별수사본부(본부장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는 이날 오후 2시 안 전 수석을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한 뒤 직권남용 또는 제3자 뇌물수수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전해졌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