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병준 /한경DB

박근혜 대통령이 2일 개각을 단행했다. 신임 국무총리에 참여정부 정책실장을 지낸 김병준 국민대 교수를, 신임 경제부총리에는 임종룡 금융위원장을 내정했다.
정연국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에서 이같은 내각 개편안을 발표했다. 총리와 경제부총리 인선을 서둘러 최순실 게이트로 흔들리는 국정을 안정화시키겠다는 의지로 표현된다.

정 대변인은 "현 상황과 관련해 박 대통령은 지난 10월30일 대통령 비서실을 개편했고 국무총리와 경제부총리, 국민안전처 장관에 대한 인사를 단행키로 했다"고 말했다.

정치권이 요구하는 거국중립내각 취지를 살리기 위해 참여정부 정책실장을 지낸 김 교수를 책임 총리로 발탁했다는 설명이다.

앞서 여당이 청와대에 김 교수를 총리 후보로 추천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총리 후보로 거론되자 김 교수 역시 이를 받아들일 뜻을 밝힌 바 있다.

한편 국민안전처 장관에는 김 총리 내정자의 추천을 받아 참여정부 시절 여성가족부 차관을 지낸 박승주씨를 지명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