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는 2일 새 국무총리 후보로 김병준 국민대 교수를 지명했다.

최순실 게이트로 국정 마비 상태를 겪고 있는 청와대가 인적 쇄신 요구를 받아들인 것이다.

앞서 새누리당은 청와대에 김 교수를 새 총리 후보로 추천한 것으로 알려진 바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