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병준 /한경DB

박근혜 대통령은 2일 신임 국무총리에 김병준 현 국민대 교수를 내정했다. 또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에는 임종룡 현 금융위원장을 내정했다. 또 국민안전처 장관에는 김 신임 총리 내정자의 추천을 받아 박승주 전 여성가족부 차관을 내정했다. 박 대통령은 ‘최순실씨 국정개입 의혹 파문’을 수습하기 위해 지난달 30일 청와대 참모진을 개편한데 이어 이날 내각의 인적 쇄신에 나선 것이다.

정연국 대변인은 인사 발표 브리핑에서 “김 총리 신임 총리 후보는 참여정부 시절 대통령 비서실 정책실장과 교육부총리를 역임하는등 학문적 식견과 국정 경험을 두루 겸비하신 분”이라며 “내정자의 가치관과 경륜에 비춰볼때 국민들의 눈높이에 맞춘 정책방향과 국민 여망에 부응하는 총리 역할을 충실히 수행할 것이며 특히 현재 난제를 극복하고 대한민국 미래를 위해 내각을 탄탄하게 이끌어 갈 적임자로 판단했다”고 밝혔다.

장진모 기자 j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