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선 실세'로 지목된 최순실씨가 31일 오후 서울중앙지검에 출두하기에 앞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최혁 기자

청와대는 2일 최순실 씨 국정개입 의혹 사건과 관련해 '박근혜 대통령이 직접 해명해야 한다'는 여론이 있다는 지적에 "인사도 마찬가지이고 그런 후속조치와 관련된 일련의 것들은 숙고하고 있다"고 밝혔다.

정연국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밝히고 "조금만 지켜봐 달라"고 말했다.
박 대통령이 검찰에서 조사를 받아야 한다는 주장에 대해선 "검찰이 지금 수사를 진행 중인 상황이니 미리 예단해서 말할 수 있는 사항이 아니다"고 답했다.

안종범 전 정책조정수석이 박 대통령의 지시로 미르·K스포츠재단에 관여했다는 보도에는 "(안 전 수석이) 아직 검찰에 나가지도 않았는데, 그것도 역시 검찰 수사가 진행돼야 할 사안이기 때문에 특별히 드릴 말씀이 없다"고만 밝혔다.

정 대변인은 최 씨가 청와대에서 잠을 자고 갔다는 보도의 진위를 묻는 질문에 "지금도 여러가지 의혹들이 많이 나오는데 검찰 수사 사안이라서 답변드릴 만한 게 없다"고 답했다.

정 대변인은 또 검찰 수사가 제대로 되고 있다고 보느냐는 물음에 "제가 답할 사항이 아니다"며 답변을 삼갔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