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바이유, 큰 폭 하락…배럴당 45달러 선으로

입력 2016-11-02 08:38 수정 2016-11-02 08:38
한국석유공사는 1일(현지시간) 거래된 두바이유 현물 가격이 전날보다 2.02달러 내린 배럴당 45.42달러로 집계됐다고 2일 밝혔다.

두바이유 가격은 최근 석유수출국기구(OPEC) 산유국들이 원유 감산에 합의하면서 한때 50달러를 넘어서는 등 강세를 보였으나 최근 상승세가 주춤한 상태다.

런던 ICE 선물시장의 브렌트유 선물도 전날보다 16센트 내린 배럴당 48.14달러로 거래를 마쳤다.

또 뉴욕상업거래소(NYMEX)의 서부텍사스산원유(WTI) 선물도 전날보다 19센트 하락한 배럴당 46.67달러로 장을 마감했다.

이날 국제유가는 OPEC 회원국 등 산유국들의 감산 합의가 순조롭게 이행되지 못할 것이라는 우려가 계속되면서 전날에 이어 다시 하락했다.

한경닷컴 산업경제팀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