英 정부, 사이버보안에 2조7000억원 예산 추가 투입

입력 2016-11-02 06:13 수정 2016-11-02 06:13
영국 정부가 사이버 공격을 예방하고 보복 공격에 나서기 위해 19억 파운드(약 2조6600억원)를 추가 투입하는 계획을 발표했다.

필립 해먼드 영국 재무장관은 1일(현지시간) 사이버보안 전략에 오는 2020년까지 이 같은 규모의 예산을 배정했다고 밝혔다. 2011년 발표한 사이버보안 전략에 투입된 예산의 두 배에 달한다.

그는 “사이버공간에서 우리를 방어하고 공격을 받았을 때 반격하는 수단들을 강화할 것”이라며 예산이 예방뿐만 아니라 보복 공격 능력을 키우는 데 쓰일 것임을 나타냈다.
영국 정부는 예산을 사이버 보안 산업을 지원하고 ‘적대적 세력’들로부터 에너지·교통 등 국가 기반산업을 보호하는 데 투입할 계획이다. 또 사이버 공격 세력을 추적하기 위해 사이버범죄 수사관들을 추가로 50명 이상을 채용, 전담팀을 확대한다. 이와 함께 스마트폰과 태블릿 등에 대한 사이버보안 강화도 주요 사업항목에 포함됐다.

영국 정부는 온라인 범죄에 따른 비용이 세계적으로 4450억달러(약 507조원)에 달하는 것으로 추정하고 디지털기기들이 점차 서로 연결되는 추세인 만큼 사이버 공격에 더욱 취약해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 같은 사이버보안 전략은 영국 국내담당 정보기관인 MI5 수장이 최근 한 언론인터뷰에서 러시아로부터의 위협이 커지고 있다고 지목한 가운데 나왔다.

앤드루 파커 국장은 “러시아가 광범위한 국가기관들을 이용해 선전, 첩보, 감시, 사이버 공격 등 점점 공격적인 방법으로 자신들의 외교 정책을 전 세계에 밀어붙이고 있다”고 밝혔다.

박진우 기자 jw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