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힐러리 제쳤다

입력 2016-11-02 00:43 수정 2016-11-02 02:32

지면 지면정보

2016-11-02A12면

미국대선 1주일 앞두고 1%P 추월…'이메일 스캔들'에 지지율 뒤집혀
힐러리 클린턴 미국 대통령 후보의 ‘이메일 스캔들’에 대한 미 연방수사국(FBI)의 재수사 때문에 1주일 앞으로 다가온 대선판이 뒤집히고 있다.

1일 공개된 미국 ABC 방송과 워싱턴포스트(WP)의 여론조사(10월27~30일·1128명)에 따르면 도널드 트럼프 공화당 대통령 후보(사진)는 46%를 기록해 45%를 얻은 클린턴에게 1%포인트 앞선 것으로 나타났다.

FBI 재수사가 처음 반영된 지난달 30일 이 두 매체의 여론조사에서는 클린턴이 트럼프를 46% 대 45%로 앞섰다. 이틀 만에 판세가 역전된 것으로, FBI의 재수사가 결정적 요인으로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고 WP는 전했다. 이 두 매체 여론조사에서 트럼프가 클린턴을 제친 것은 지난 5월 이후 처음이다.
두 매체의 여론조사 추이를 보면 열흘 전 12%포인트(클린턴 50%, 트럼프 38%)까지 벌어졌던 두 사람의 지지율 격차는 29일 2%포인트(47% 대 45%)까지 줄어들었다.

각 후보에게 매우 열정을 갖고 있다고 답한 응답자 역시 트럼프가 53%를 기록해 45%에 그친 클린턴을 8%포인트 차로 앞섰다. 후보에 대한 열정도는 열흘 전까지만 해도 클린턴이 52% 대 49%로 트럼프를 3%포인트 앞섰다.

제임스 코미 FBI 국장은 지난달 28일 미 의회 감독위원회에 서신을 보내 클린턴 후보의 이메일을 재수사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코미 국장은 서신에서 “당초 이메일 수사와 무관한 것으로 분류한 이메일 중 수사와 관계있는 것으로 보이는 이메일이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고 설명했다. FBI는 지난 7월 147명의 수사관을 투입해 수사한 뒤 클린턴에게 불기소 권고 결정을 내렸었다.

FBI는 클린턴의 최측근인 후마 애버딘의 전 남편 앤서니 위너 전 하원의원의 미성년자 ‘섹스팅(음란한 내용의 문자 메시지)’ 사건을 조사하는 과정에서 65만건에 달하는 업무 관련 이메일을 발견했다.

박진우 기자 jw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